:::반남박씨 홈페이지:::
 
::: 자랑스런 반박인 :::
본 게시판은 명문대가의 음덕을 이어받아 근. 현대를 힘차고 왕성히 곧게 살아가는 자랑스
런 반남박씨를 소개하는 공간으로 로그인 한 후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.

0
Name  
   박찬무 
Homepage  
   http://www.bannampark.org
Subject  
   1689년 5월 4일,박태보의 졸기





숙종 15년(1689 년) 5월 4일 7번째기사
박태보의 졸기  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박태보(朴泰輔)가 길을 떠나 과천(果川)에 이르러 병이 위중해져 드디어 죽었다. 박태보의 자(字)는 사원(士元)이니, 박세당(朴世堂)의 아들이다. 사람됨이 청개 경직(淸介勁直)하였는데, 일찍이 괴과(魁科)로 발탁되어 문학(文學)으로 이름이 있었고, 또 정사에 재능이 있었다. 창졸지간에 일어난 변고(變故)를 당하여 한 몸으로 곤극(坤極)을 붙들고 인기(人紀)를 세워서 세도(世道)의 중함이 되었다. 의(義)를 진달하고 이치를 분변하여 끝까지 조금도 굽히지 않았으며, 도거(刀鋸)6702) 를 마치 다반(茶飯)처럼 보았으니, 아! 장렬(壯烈)하도다. 다만 그 성품이 평소에 편협하고, 또 윤선거(尹宣擧)의 외손으로 사론(士論)이 둘로 나뉘었을 때 힘껏 송시열(宋時烈)을 헐뜯었고, 윤선거의 강도(江都)의 일은 ‘죽을 만한 의(義)가 없다.’고까지 하였다. 또 송시열의 아버지 송갑조(宋甲祚)를 무함하여 그 외증조(外曾祖) 윤황(尹煌)을 추장(推奬)하는 뜻에 어긋남을 돌아보지 아니하였으므로, 사람들이 환혹(抅惑)6703) 됨을 병통으로 여겼다. 그러나 이에 이르러 송시열은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위해 눈물을 흘리고 소식(素食)6704) 을 하였고, 이어 자손에게 박태보의 이름을 부르지 말라고 경계하였다. 죽을 때 나이가 39세인데, 뒤에 증직(贈職)•정려(旌閭)하고 시호(諡號)를 문열(文烈)이라 하였다.
【태백산사고본】
【영인본】 39책 187면
【분류】 *왕실-비빈(妃嬪) / *사법-행형(行刑) / *인물(人物) / *인사-관리(管理) / *윤리-강상(綱常)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[註 6702]도거(刀鋸) : 형구(刑具).  
[註 6703]환혹(抅惑) : 현혹됨.  
[註 6704]소식(素食) : 생선이나 고기를 쓰지 않은 음식



0
158 11 4

 no 
 subject 
 name 
 date 
 hit 
 vote 
113
   1460년11월 7일,지중추원사 박강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950 0
112
   1640년 1월 2일,좌참찬 박동선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555 0
111
   1648년 5월19일,전주 부윤 박황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624 0
110
   1807년 2월 7일.판돈녕부사 박준원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527 0
109
   박세당, 군포의 폐해를 왕에게 아뢴 어사

박찬무
2011/02/26 3889 0
108
   박우원, 수해피해를 가짜로 올린 수령 고발

박찬무
2011/02/26 3944 0

   1689년 5월 4일,박태보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4175 0
106
   박우원, 선정을 베푼 수령

박찬무
2011/02/26 4016 0
105
   1807년10월29일,전 판서 박종보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264 0
104
   1821년 9월 2일, 대호군 박종경이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658 0
103
   1824년윤7월2일, 판돈녕부사 박윤수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608 0
102
   1841년 8월 8일, 판중추부사 박종훈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753 0
101
   1861년 6월 1일, 영부사 박회수의 졸기

박찬무
2011/05/27 3743 0
100
   박우원, 역적의 고을을 돌아보고 민심을 파악

박찬무
2011/02/26 3863 0
99
   박윤수, 좋은 인품보다는 좋은 목민관이 먼저

박찬무
2011/02/26 3931 0
[1][2][3] 4 [5][6][7][8][9][10]..[11]